상단여백
HOME 이슈 창업
중기부-기보, 예비유니콘 13개사에 1115억원 특별보증 지원
© 뉴스1


(서울=뉴스1) 조현기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와 기술보증기금이 예비유니콘 기업 13개사를 선정하고 1115억원의 특별보증을 제공하기로 했다. 하반기에도 한 번 더 1000억원대 규모로 특별보증을 지원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마루180에서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서 수여식을 진행했다. 지난 4월말 공모에 참여한 47개사 중 13개사를 선정해 기업당 최대 100억원, 총 1115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별보증 혜택기업은 Δ매출성장세 Δ고용창출력 Δ투자유치액 Δ플랫폼, B2C 기업 등 유니콘기업으로의 성장가능성을 중심으로 평가해 선정됐다. 특히 중기부와 기보는 적자를 기록 중이더라도 성장을 위한 선제투자에 나선 기업에 높은 점수를 줬다. 선정된 13개사 중 10개 기업이 지난해 영업이익 적자를 본 기업이다.

수여식에서는 선배 유니콘기업인 권오섭 L&P코스메틱 대표,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가 성장 스토리를 공유하며 사업 노하우를 전수했다. 배기식 리디 대표는 유니콘기업 선정 소감 및 향후 성장계획, 포부 등을 밝히며 화답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수여식 이후 유니콘기업 7개사, 예비유니콘 13개사, 유니콘 투자 VC(벤처투자), 유니콘 희망 스타트업 등의 현장 목소리를 듣기 위한 토크콘서트를 진행했다.

박 장관은 "지난 3일 행사의 주제였던 엔젤투자가 제2벤처 붐의 씨앗이라면 오늘 행사의 주제인 유니콘기업은 제2벤처 붐의 결실로 일자리 창출과 벤처생태계 활성화의 주역"이라고 격려했다.

이어 "중기부는 유니콘기업 20개 달성을 위해 아낌없는 정책적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유니콘기업 육성과 관련된 후속방안을 더 강구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는 박영선 중기부 장관, 정윤모 기보 이사장을 비롯한 벤처캐피탈(VC)과 스타트업 관계자 80여명이 참가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태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