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스마트시티 해외사업 5000억 정부투자…1%p 금리할인 지원
국토교통부 제공© 뉴스1


(세종=뉴스1) 김희준 기자 = 정부가 스마트시티 해외사업에 5000억원을 투자하고 스마트시티 국제협력체계도 구축한다.

정부는 8일 '제206차 대외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관계부처 합동으로 이 같은 내용의 스마트시티 해외진출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방안에 따르면 정부는 연내 1조5000억원 규모의 글로벌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PIS) 펀드를 조성하고 5000억원 내외를 스마트시티 해외사업에 투자한다.

특히 PIS펀드의 민간자금 유치확대를 위해 정부·공공부문이 후순위로 출자해 투자 리스크를 우선 분담하고 유·무상차관, 경협증진자금 등과 연계한 복합금융구조를 설정해 스마트시티 투자 리스크를 대폭 완화한다.

스마트시티 대·중소기업 동반진출 지원 프로그램을 신설해 스마트시티 관련 대?중소기업 동반진출 시 중소기업 대상 우대 금융조건도 제공한다.

이 경우 해외 스마트시티 관련 기업은 금융대출 이자를 최대 0.3% 포인트(p)(하반기 최대 1%p)까지 할인 받을 수 있다.

중소기업이 해외발주처를 대상으로 단독계약을 추진할 때도 이행성보증 금리 할인(0.1%p), 계약이행 필요자금 금리 할인(0.3%p) 등의 우대 혜택을 받는다.

또 아세안 등 한국형 스마트시티에 대해 관심이 큰 국가를 중심으로 한국 주도의 국제협력체계인 K-SCON(Korea Smart City Open Network)를 구축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정부가 국제공모를 통해 스마트시티 사업의 참여 대상을 설정하면 K-SCON을 통해 사전 타당성 조사, 마스터플랜 수립 등을 추진하고 향후 해당 프로젝트의 본사업 참여까지 연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스마트시티 시장개척 사업당 최대 2억원을 지원하는 대상도 건축설계와 도시솔루션 분야까지 확대해 관련 해외수주도 다각화한다.

스마트시티 유망 기술을 보유한 기업의 해외수주 교섭을 위한 지원 비율도 최대 80%까지 확대한다.

오는 2020년까지 스마트시티를 포함한 범부처 수주지원 통합정보시스템도 구축해 국가별 사업 환경(필요 기술·솔루션 수준), 프로젝트 발주정보·절차, 정부·국제기구 지원 정보 등을 한번에 원스톱으로 제공한다.

인바운드(In-bound) 마케팅을 위해선 세계 3대 규모의 스마트시티 국제행사를 목표로 오는 9월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WSCE 2019)’를 출범해 전시·콘퍼런스는 물론 기업 설명회, 해외 바이어 매칭 행사를 통해 대·중소·스타트업 공동 진출을 적극 지원한다.

아웃바운드(Out-bound) 마케팅 분야에선 아세안, 중동, 중앙아 등 수요가 많은 국가들을 중심으로 스마트시티 해외 로드쇼를 순회 개최한다.

이밖에 정부도 팀 코리아로서 우리기업의 주요 스마트시티 수주활동을 전방위 지원한다. 사업규모가 큰 쿠웨이트 압둘라 스마트시티(26조원 추정)의 본 사업 수주를 위해 한-쿠웨이트 경제공동위원회를 개최하고, 아세안 주요 협력국과의 경제공동위도 마련한다.

해외수주지원협의회 산하에 스마트시티 분과(스마트시티 해외진출 지원 협의회)를 신설해 해외진출 현황·이슈를 점검하고 수출경쟁력 제고를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도 모색한다.

폭넓은 글로벌 네트워크를 가진 인사를 '스마트시티 민간 대외협력관'으로 임명해 발주국 주요관계자와의 면담·협력 등을 활성화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에 발표된 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하는 한편, 관계 기관과 기업이 함께 지혜를 모아 해외 진출대상 유형별 맞춤형 지원 방안도 조속히 수립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이승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