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CJ프레시웨이, 페루업체와 대왕오징어 수입독점판매 유통권 계약
CJ프레시웨이-오세아노사 MOU 체결 기념 사진(사진제공=CJ프레시웨이)© 뉴스1


CJ프레시웨이는 페루의 유명 수산물 가공업체 '오세아노 시푸드'와 손잡고 대왕오징어 수입독점판매 유통권을 확보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CJ프레시웨이는 지난해 대비 약 50% 증가한 물량인 3500여톤을 수입할 계획이다. 국내에서 대왕오징어를 취급하는 수입사 중 가장 큰 규모다.

최근 들어 남미산 대왕오징어 수입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수산물품질관리원에 따르면 남미산 대왕오징어 연간 수입량은 2017년 3만2000여톤에서 지난해 4만4000톤으로 약 37% 증가했다.

남미산 대왕오징어 수입량 증가는 오징어 어획량 감소 탓이 크다. 식품제조공장과 외식업체들이 가성비가 높은 대왕오징어를 선호하고 있다.

CJ프레시웨이는 2017년 마련한 칠레사무소와 협력해 수급 문제 해결에 힘을 보탠다는 방침이다.

김철홍 CJ프레시웨이 수산팀 과장은 "대왕오징어의 자원적 가치가 급부상하고 있다"며 "우수한 인프라를 갖춘 해외업체와의 거래를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이승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