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벤처
"기술평가 DB로 투자대상 옥석 가린다"…기보 '투자선별모형' 개발
기술보증기금 본점. (기보 제공) © News1


기술보증기금은 기술평가, 기업정보 등 데이터를 기반으로 투자대상기업을 자동 선별하는 '기보투자선별모형'을 개발한 데 이어 관련 세미나를 11일 부산 문현동 소재 기보 본점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기보는 민간과의 협업을 통한 기보투자선별모형(KISM, Kibo Investment Screening Model) 활용 방안을 모색하고자 이번 세미나를 열었다는 설명이다.

이날 세미나에는 벤처기업협회, 금융투자협회, 학계 등 투자 관련 각계 전문가들이 모였다. 이들 KISM을 민간에 확산하기 위한 협업 방안, 공동연구 등 네트워크 구축에 대해 논의했다.

KISM 최근 5년간(2013년~2017년) 기보의 보증연계투자를 위해 추천된 기업의 일반 정보와 기술평가결과를 활용해 투자선정에 영향을 미치는 결정 요인을 분석, 개발됐다.

투자선정의 예측 정확도(AUROC)를 통해 해당 시스템을 검증하는 과정도 거쳤다. 일반적으로 AUROC의 값이 0.7 이상이면 모형의 예측력이 높다고 알려져 있는 가운데, KISM은 0.721을 기록해 높은 예측력을 보였다.

김성태 동의대 교수는 세미나 모두 발언에서 "KISM은 기보의 기술평가시스템인 KTRS(Kibo Technology Rating System)의 파생 모형으로 향후 다양한 의사결정지원 모형으로 확산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KISM을 기보 내부모형으로 한정짓지 말고 민간부문과 협력 및 의사소통의 수단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기보 관계자는 "벤처캐피탈이 투자 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를 추출한 뒤 설문을 통해 중요도에 대한 가중치를 도출하는 연구가 일부 진행됐었다"며 "하지만 실제 기술평가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계량적 선별 모형을 개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이어 "KISM을 적용할 경우 기보의 기술평가 완료와 동시에 투자가능 확률이 산출되고 이를 투자가능 등급(Lv.1~Lv.7)으로 제시한다"며 "이번 모형 개발로 최적의 투자대상기업 선별이 가능해져 기보의 직접투자에 이은 민간자금의 후속투자를 촉진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이승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