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나' 중시 밀레니얼 소비시장 주도…맞춤형 '딥리테일' 해법
(삼정KPMG 제공)© 뉴스1


'나'를 중시하는 밀레니얼·Z세대가 앞으로 주력 소비 세대로 거듭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국내 기업들이 이들의 생활 방식의 변화에 맞춰 맞춤화된 상품을 제공하는 '딥리테일'(Deep Retail)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삼정KPMG가 17일 발간한 보고서 '신(新) 소비 세대와 의식주 라이프 트렌드 변화'에 따르면, 2019년 국내 인구의 44%를 차지하는 밀레니얼·Z세대는 향후 소비 시장을 주도할 새로운 세대로 주목받고 있다. 밀레니얼 세대는 1980년대 초반부터 1990년대 중반까지의 출생자, Z세대는 1997년 이후 출생자를 말한다.

삼정KPMG는 밀레니얼·Z세대가 Δ자기 중심적 소비 Δ디지털 네이티브(Digital Natives) Δ여가 중시·현실성 동시 발현 Δ의식 있는 소비 등의 성향을 보이고 있다고 파악했다.

의(衣) 분야 소비 트렌드로는 의류 관리 노동의 축소가 눈에 띈다. 지난 2018년 건조기 판매량은 100만대로 2015년(7만대) 대비 14배 이상 성장했고, 의류 관리기도 2018년 30만대가 판매돼 2015년(3만대) 대비 10배 가량 증가했다.

또한 온디맨드 의류 서비스(소비자 수요에 따라 기획·생산·유통)와 맞춤형 대량생산 체제인 매스 커스터마이제이션(Mass Customization) 등 새로운 트렌드가 등장했다. 자신의 윤리관에 맞는 제품을 구매하고자 하는 컨셔스(Conscious) 패션이 나타나는 등 자기표현 욕구도 높아졌다.

식(食) 분야에서는 가사 노동의 효율화를 추구하는 소비 트렌드 확산에 따라 가구당 월평균 가정간편식 지출 금액이 2015년 4만4000원에서 2018년 7만9000원으로 증가하는 등 가정간편식 시장이 성장세를 보였다.

아울러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한 소비 경험 전파와 쿡방(출연자가 직접 요리를 하는 과정을 보여주는 방송)을 통한 이색 식재료 노출 확대 등으로 식품 소비가 다양해지고 있다. 온라인 식품 시장의 발달로 장보기 대행 서비스 제공 업체와 첨단기술이 접목된 신규 플랫폼들이 등장하기도 했다.

주(住) 분야에서는 1인 가구 확대,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의 중요성 확산 등으로 집에서 할 수 있는 제품·서비스를 아우르는 홈코노미 시장이 부상하고 있다. 설계 단계에서 세입자의 의사를 반영해 짓는 '퍼즐주택', 초소형 주택, 개인 라이프를 고수하며 공동생활을 할 수 있는 '코리빙'(Co-living) 등이 새로운 주거 트렌드로 부상 중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태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