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NIA, 공공기관 최초 'RPA' 도입…예산집행 업무 '로봇처리'
© News1 DB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공공기관 최초로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기술을 실제 업무에 도입했다고 15일 밝혔다.

RPA는 사용자가 수행하는 반복적인 업무를 사전에 정의해 놓고 자동으로 처리·관리하는 기술을 말한다. 최근 RPA 기술은 금융, 제조 등 민간기업을 중심으로 엑셀 보고서 작성, 법인카드 및 출장비 처리 등 오랜 시간이 걸리고 단순 반복되는 업무를 자동화하는 데 쓰이고 있다.

NIA는 같은 내용을 수기로 반복적으로 입력해야 했던 예산집행 업무를 RPA 솔루션을 도입해 처리하도록 개선했다. 이를 통해 직원 한명이 사업비 1억 예산 집행을 등록할 때 1시간 이상 걸리던 입력 시간을 크게 줄이고, 중복집행, 오류 집행 등도 없앨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 예산이 1147억원임을 고려할 때 약 1300시간의 업무시간을 절감할 수 있다는 계산이다.

NIA 관계자는 "실제 업무 적용 결과 단순 반복적 행정 업무에서 벗어나 본연의 업무에 집중할 수 있다는 점에서 직원들의 만족감이 컸다"며 "앞으로 회계, 인사, 구매 등 경영지원 부서에 관련 기술을 확대 적용하고 다른 공공기관 등에 RPA 성공사례를 홍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문용식 NIA 원장은 "앞으로도 신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혁신사례를 선도적으로 발굴하고 타 기관에 확산함으로써 정부 및 공공기관의 디지털 혁신을 지속적으로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태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