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신한은행, 인도네시아서 디지털금융 확대…해외송금 출시
신한인도네시아은행 전경(신한은행 제공). © 뉴스1


신한인도네시아은행은 현지에서 비대면 예금, 대출에 이어 해외송금 서비스까지 선보이며 비대면·디지털 기반 금융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인터넷·모바일 뱅킹을 통해 해외로 송금할 수 있는 '온라인 해외송금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모바일 뱅킹을 통해 비대면으로 미국 달러화, 유로화, 엔화 등 6개 통화로 월 2만5000달러 상당액까지 별도의 서류 제출 없이 송금할 수 있다. 송금 금액에 따라 자동으로 환율우대가 적용된다.

지난 2016년 5월 영업을 시작한 신한인도네시아은행은 2017년 처음으로 인터넷뱅킹과 자동현금인출기(ATM) 서비스를 시작해 해외 자동화기기 네트워크 연계(APN), 지급결제망 국가 간 연동(NPG) 등 단기간에 비대면 · 디지털 금융서비스 제공을 위한 인프라를 구축했다.

지난 1월 중도해지 수수료를 없애는 등 현지 은행 상품과 차별화한 비대면 정기예금을 출시해 4개월 만에 250억 루피아(약 20억4000만원)의 판매고를 올렸다. 지난달에는 인도네시아 최대 모바일 소비자 금융사인 아꾸라꾸(Akuraku)와 제휴를 통한 대출 상품 '채널링'의 마케팅을 시작해 한 달여 만에 1만792개 계좌, 총 131억 루피아(약 10억7000만원)의 대출을 취급했다.

신한인도네시아은행 관계자는 "상반기 중 신한 쏠(SOL)을 인도네시아 현지에 적합하게 개편한 새로운 모바일 뱅킹을 출시하고 하반기에는 비대면 계좌신규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했다. 또 "한국에서 축적된 노하우를 통해 인도네시아 현지 고객의 편의성을 높인 새로운 디지털 금융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태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