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경제
일회용 비닐봉투 규제로 '친환경' 장바구니 판매 증가
© 뉴스1


이달부터 일회용 비닐 봉투 규제가 시행되면서 장바구니 판매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바구니는 일회용 비닐 봉투와 달리 '친환경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온라인 쇼핑 사이트 위메프는 일회용 비닐 봉투 규제가 시행된 지난 1일부터 보름간 장바구니 판매량을 집계한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고 23일 밝혔다.

이 기간 장바구니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5배 이상(440%) 증가했다. 휴대가 편리한 접이식 장바구니 매출은 601% 급증했다. 패션 소품과 장바구니 역할을 모두 만족하는 그물백 판매량은 269%나 늘었다. 반면 비닐 봉투 판매는 21%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플라스틱 제품 대체 상품을 찾는 고객도 늘었다. 친환경 종이컵은 4배 이상(315%),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실리콘 빨대는 8배 이상(747%)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 종이 빨대(484%)와 스테인리스 빨대(329%) 등의 판매량도 눈에 띄었다.

위메프 관계자는 "필환경이라는 신조어가 생길 정도로 환경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고객들이 친환경 쇼핑을 즐길 수 있도록 가격과 친환경 기능을 두루 갖춘 다양한 제품을 지속적으로 늘리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태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