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유브릿지 차세대 커넥티드카 서비스 ‘oncar’ CES서 공개

스마트폰 미러링 솔루션으로 세계에서 기술력을 인정받아 온 국내 커넥티드카 서비스 전문기업 유브릿지(대표이사 이병주)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현지 시간으로 1월 8일부터 11일까지 개최되는 CES 2019에 독립부스를 마련하고 2019년 세계 시장을 주도하기 위해 음성인식 기능 등 다양한 최신 기능을 추가한 ‘oncar’ 최신 버전과 사용자를 사로잡을 UX를 현지에서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커넥티드카 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자율주행자동차에 집중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oncar’는 치열한 자동차 시장에서 스마트폰을 기반으로 한 커넥티드카 솔루션 또한 충분히 자동차의 가치를 끌어올릴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 제품이다.

‘oncar’는 유브릿지가 자체 개발한 스마트폰 미러링 엔진을 활용해 스마트폰 화면과 소리를 차량 내비게이션에 전달하고 내비게이션에서 스마트폰을 조작할 수 있는 커넥티드카 솔루션이다. 스마트폰 앱의 대부분을 지원하기 때문에 한정된 앱만 지원하는 해외 커넥티드카 솔루션과는 차별점이 있다.

현재 국내에서 르노삼성자동차와 쌍용자동차의 전 차량에 채택되고 있으며,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에서 신차 출고 전 사용자가 선택하는 옵션(PIO) 모델로 해외 시장에서 사랑받고 있다.

이번 CES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차세대 ‘oncar’는 운전 중 스마트폰 조작을 최소화하기 위해 구글의 AI 음성 비서인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를 지원해 사용자가 운행 중 목소리로 ‘oncar’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급격히 커지고 있는 차량 디스플레이에 대응하기 위해 세로보기 모드를 대폭 개선하고, 퀵 메뉴등의 편의기능도 추가시켰다.

특히 유브릿지는 사용성과 편의성을 극대화시키기 위한 UX 개발 목표를 설정하고 음성인식 기능 및 미디어 제어기능과 관련하여 플랫폼과의 연동을 통해 사용자 접근성을 강화시키는 한편, 조작단계를 최소화시킨 새로운 UX도 CES 2019 현장에서 선보인다.

또한 유브릿지는 ‘oncar’의 기존 안드로이드(Android) 솔루션과 함께 애플(Apple)의 유선 에어플레이(Airplay) 기술을 기반으로 한 단방향 프로젝션 솔루션 및 자체 iOS 커넥티드카 솔루션을 함께 선보인다. CES 현장에서 유브릿지 부스(North Hall, 3938)를 방문하면, 차세대 ‘oncar’를 보다 빠르게 경험할 수 있다.

이승인 기자  sbizmedia@gmail.com

<저작권자 © sbiz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